유비쿼터스 1

언제어디서나 접속가능하다는 개념에서 출발한 유비쿼터스는 요즘 정보화 환경으로 가는 길목에서의 화두다. 그런데 난 유비쿼터스환경으로 인해서 기계가 계속 정보를 알려주는 것이 싫다.

일례로 자동차의 GPS 를 들어보자. 시속 100km 로 신나게 달리고 있다.

과속탐지를 위한 위성 GPS 왈

"전방 100m 앞에 과속촬영기가 있습니다. 제한 최고속도는 80km 입니다. 속도를 줄여주세요. 속도를 줄여주세요"



"음 그렇군. 역시 과속탐지를 잘해서 좋군. 그렇지만 지금 가는 속도를 멈출수는 없지 그냥 계속 가야지"

달린다.

GPS 왈

"속도를 줄여주세요. 속도를 줄여주세요. 다급함."



"할수 없군. 속도를 줄여서 가야지." 점차로 속도를 줄인다. 그리고 80km 보다 훨씬 낮은 속도로 과속탐지 카메라 앞까지 가서는 다시 속도를 내기 시작한다.

잠시후

GPS 왈
"딩동"

그래 속도위반으로 딱지 떼지 않고 무사히 잘 왔군. 그런데 또 같은 메시지가 반복되는 곳에 와 있다. 또다시 소리지르는 GPS 으휴..야 그만좀 해 버릴 수도 없구 그러다 결국 귀찮아서 속도위반에 걸리든 말든 전원을 빼버린다. 그순간 다시 인간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듯하다.

사실 비관적으로만 썼지만 속도위반으로 벌금을 물어본 사람에게는 그 편리함이 얼마나 큰지 그 편리함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그 편리함에 내 맡겨져 버린 자동음성의 목소리가 때로는 싫을때가 있는 것이다. 내 경우가 그렇다.

거기다가 그걸 달고 있는 한 내 위치는 항상 추적이 된다. 어디에서 멈추었고 어디서 달리고 몇km 달리다가 우회전하고...이거 함부로 그걸 달고다니다가는 경범죄라도 지면 안된다. 금방 내 위치가 탄로나기 때문이다. 이미 데이타베이스에 들어 있을지도 모르는 나의 위치는 컴퓨터의 몇분간의 분석만으로도 파악이 가능하기 때문일 것이다.

나는 계속 그 편리함을 포기할 것인가 그 편리함과 타협하면서 계속 이 기기를 사용할 것인가 고민하지만 보통의 심정은 내가 감시당하는 느낌만 갖지 않는다면 그냥 무시해 버리고 싶다. 그런데 그 감시당한다는 생각이 들때마다 내가 무심코 하는 행동들이 있다. 그 예로 아래와 같은 리스트들이 있다.

1. 난 교통카드로 T-money 를 아직까지도 사지 않고 옛날에 쓰던 선불식 교통카드를 절대 분실치 아니하고 쓰려고 기를 쓴다.

2. 신용 교통카드를 사용안하다. 신용카드 회사에서는 내가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패턴을 분석할 수 있기때문이다. 이미 가지고 있을수도 있다. 그래도 신용교통카드는 가능하면 안하려고 한다.
3. PCS 를 종종 놓고 다닌다. PCS 는 가장 확실한 개인의 위치추적의 핵심일 것이다. 저것만 들고 다니면 PCS 의 신호가 뜨는 영역이면 어디든지 찾아낼 수 있다. ㅋㅋㅋ

유비쿼터스 환경의 일면을 보여주는 것으로 시작했다. 이게 정말 괜찮은 흐름인지는 두고볼 일이지만 가능하면 그 환경에서 인간의 힘으로 지켜 낼 수 있고 인간이 편리함과 타협하지 않는 것을 찾아내는 것이 가장 시급한 것이 아닌가 고민해본다.
2005/06/14 11:23 2005/06/14 11:23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26

덧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

페도라 3.0에 익숙해가는 나

그동안 5년정도 서버시스템을 이것저것 익혀왔건만 레드헷 9.0까지 매번 업그레이드 할때마다 느꼈던 그런 엄청난 자잔한 작업들을 해결해 주었던 것은 Fedora 3 이었다.

물론 그동안 젠투나 데비안 리눅스를 안 건드려본 것은 아니나 워낙 현업에 레드헷 계열만 주억 써왔던 터라 다른 OS 를 익혀 최적화 시켜 쓸 수 있는 상황이 되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했으므로 그냥 레드헷 계열을 계속 쓰게 되었다. 그러던 중 레드헷 9.0 이후로 레드헷이 유료화를 선언했다. 즉, 엔터프라이즈형식으로 배포되는 것에는 이제 보안 관련 패키지나 OS를 얻는 것에서 돈을 물게 되었던 것이다.

그러면서 동시에 오픈소스 진영의 발전을 계속 지원하기 위한 페도라 프로젝트로 함께 시작했다.

페도라 3.0으로 적응하기에 아직 어스룩했던 나였기에 그 갑작스런 변화에 그동안의 OS 업그레이드를 멈추는 수밖에 없든지 새로이 적응하느냐에 따라 패키지 관리나 서버관리에 큰 영향을 키칠 수밖에 없음을 깨달았다.

그러다가 서서히 페도라 3.0 을 설치하고 테스트 해나가면서 이 것의 업그레이드의 편리함에 푹 빠져버렸다. 물론 젠투와 데비안을 진작에 익혔으면 이런 편리함에 더 일찍 빠졌을 것이다. 젠투는 몇번의 시도끝에 시간부족의 핑계를 이유로 계속 진행해 나가지 못하고 결국은 내가관리하는 서버들은 페도라로 관리되고 있고 내 노트북은 2개의 OS 를 선택하게 되었는데 그것이 하나는 윈도우XP 이고 하나는 페도라 3.0 이다.

현재는 Grub 을 이용하여 주로 윈도우 관련 작업을 할때와 리눅스작업할때 번갈아가며 부팅하고 있다.

리눅스를 주로 쓰려고 할때는 인터넷 뱅킹이 걸리고 윈도우를 자주 쓰려고 할때는 그 느림에 속터지는 일이 많아지기도 했다. 그러나 어쪄랴 이미 이 노트북이 2개의 OS 로 잘 버텨주는 기쁨만으로도 즐거운 것을...

페도라 3 는 간단한 명령어로 설치된 패키지의 보안 업그레이드가 진행된다. 즉, up2date -u 이것이다. 물론 중대한 업그레이드라 인식되는 kernel 같은 경우는 up2date -u -f 즉, -f 옵션을 주어야 업그레이드된다.

아직 데스크탑으로의 활용도는 윈도우의 필수 프로그램을 써야할때가 많아서 적다. 그렇지만 점차적으로 이쪽으로 계속 정이 가도록 노력해 보아야 할일이 많아질 것 같다. 한가지 장점이라고 하면 그것은 멀티 랭키지를 지원하는 것에서 찾아야 할 것 같다.

일종의 윈도우즈계열의 IME 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페도라는 메뉴자체가 이미 각 나라언어로 지원되도록 되어 있다. 무수한 발전에 발전을 거듭해 가는 리눅스...나는 지금 브라우져로는 주로 firefox 를 쓰고 이메일 클라이언트로는 Thunderbird 를 쓰고 OS 로는 리눅스(페도라3.0)를 써가고 있다.

시간도 점차 늘어가고 있으니 완벽하게 리눅스로 작업할 환경이 될 경우에는 윈도우와 결별을 할수도 있겠다. 뱅킹문제와 웹에디터 부분만 해결하면 이제 윈도우로 올 이유는 없지만 당분간은 계속 병행해서 쓰는 수밖에 없는 것 같다.

공통된 표준과 모듈에서도 규정을 지켜야 하기때문에 써야하는 MS 오피스도 점차적으로 오픈소스로 나온 오픈오피스로 갈 수 있을지는 두고볼일이다.
2005/06/12 19:45 2005/06/12 19:45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25

덧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요즈음 토요일, 일요일을 즐겁게 하는 것중의 하나는 불멸의 이순신을 통해 나라의 어려움을 구하는 전쟁 영웅의 일대기를 보는 것이다. 물론 역사의 단면을 보는 것보다는 그 이면의 권력과 욕심이 만드는 인간의 연약함, 비굴함 또한 덩달아 알아가게 된다.

오전에 깊게까지 끝없는 잠을 청하였으나 결국은 햇빛을 보고자 아이들 셋과 아내와 같이 쏟아지는 햇살을 맞이하여 신선한 공기를 흡입하며 나들이에 나섰다. 일산으로 가면서 행주대교를 건너자마자 길을 잠시 잘못들었다.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가지 않으니 당연히 새로운 이정표가 눈에 들어온다. 행주산성이다. 그동안 눈으로 확인은 많이 하였으나 직접 방문해본적은 없었던 곳이다. 서울에 살면서 가까운곳에 있는 이런 명승지를 지나쳐 간 것은 한둘이 아닌듯하다.

행주산성 = 권율 장군 이란 등식이 의미하듯이 연전연패의 육군 조선군들에게 일대 승리의 깃발을 꼽게 만든 이곳에서의 역사적으로 치열한 싸움을 고즈넉히 떠올려본다. 임진왜란(1592년) 3대 대첩중 하나 - 3대 대첩은 한산도대첩(이순신), 진주대첩(김신일), 행주대첩(권율)을 말한다. 대표적 장군 이름을 넣었는데 사실 그 군대의 핵심은 장졸을 합한 것을 말하는데 당시의 뛰어난 지휘관이 대표성을 띄는 것은 그 사람이 그 당시에 이루었던 멋진 역사적 기록에 힘입은바가 크다하겠다.

굽이 굽이 언덕을 향해 올라가면서 정상에 다라랐을때 덕양정에
서 바라본 한강은 멋있었다. 멀리 행주대교와 인천신공항대교가 보인다.

천천히 걸으면서 정상까지 들렀다가 조용히 산행을 하며 오래된 대지의 숨결을 느끼다보면 어느새 시간은 훌쩍 저녁을 향한다.

매일의 삶에 지친 고단한 대한민국의 한사람으로 살아감이 이렇게 심신을 짧은시간동안 녹여주는 자연과 유적지를 접하기 힘든 상태로 만들었다 생각되니 어느새 내마음은 아이들의 삶과 몇십년후의 인간의 편리한 삶과 대비되는 어수룩한 내일을 걱정하게 된다.

벌써 하루가 다 간 저녁은 산행의 고단함을 잊게 해주는 요소를 발견하면서 시간을 접는다.

그리 멀지 않은 행주산성에 도시락쌓아들고 주말이나 휴일에 다녀온다면 그리 길고 지루하지 않은 일정으로 하루를 즐거이 보낼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한강이 앞으로 펼쳐져있어 더운 여름의 미지근함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장소이니 명승지 찾아 쉴곳을 찾아 꼬리를 물고 찾아가느니 조금 한적한 이곳을 찾는 것도 그리 나쁘지 않을 것이다.
2005/06/11 22:51 2005/06/11 22:51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24

덧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인사동과 홍콩 사람들

인사동
아마 서울에서 외국인들을 모시고 다녀도 부담없이 좋은 곳을 보여줄 수 있는 거리라고 생각된다.

지하철 종각역에서 걸으면 10분정도, 3호선 안국역에서 내리면 바로 인사동 골목에 들어갈 수 있다.

어제 갔다온 곳은 좋은 씨앗 안국역입구에서 종로방향으로 주욱 가다보면 한 중간정도에 있다. 이곳에서는 주로 찜닭을 먹는데 한접시 (3인분정도)에 25,000원 한다. 소스가 맛이 있으며 다만 함께 섞여있는 고추는 맛은 장난아니게 맵다.

다음 이곳에 갔을때는 소주나 맥주 등은 시키지 않는 것이 좋을 듯 싶다. 그렇게 많이 먹지두 않았는데 밥값만큼 나오는 것이 술값인가 보다.

저녁퇴근할 무렵 전응휘 선생님께 채팅이 들어왔다. 저녁에 시간이 있는지..물론 시간을 내면 되는 일이었기에 함께 약속을 잡았다. 홍콩에서 온 친구들이 있는데 혼자 감당하기 그렇다고 해서...그때 만났던 사람들 이름을 잃어버리기전에 함 적어본다.

POK Fook Sun (fs.pok@hkcss.org.hk / Information Technology Resource Centre, System consultant)
Rachel Y.Y.LO (rachel.lo@hkcss.org.hk / Information Technology Resource Centre, Project Manager)
WONG Yu Cheung (ssycwong@hku.hk / The University of Hong Kong)
Chang Wah Sun, Anthony (yptp@ssd.salvation.org.hk / The Salvation Army Hong Kong & Macau Command)
And another women (I don't have a chance to exchange namecard with her.)

오랫만에 외국사람들을 대충 가이드하면서 영어 몇마디 꺼내보았다. 그래도 많이 낳아진것은 외국 사람들을 만나도 그렇게 두렵지는 않다는 것이었다. 정말로 여러가지 어려운것 중의 하나가 바로 영어를 하지 못하는 것이었다고 보았는데 그래도 짧은 시간에 많은 연습이 되었는가 보다.

전부다 정보통신 영역에 관심이 있어 보였다. 그래서 한국의 PC 방도 보고 싶어했다고 하는데 정부입장과 민간의 입장 그리고 그 시각차에 대해서 여러가지 이론들을 펼치는 모습에 입이 벌어진다. 그것도 영어로...영어로 자신의 생각과 개념을 펼칠 수 있는 날을 꿈꾸어 본다. 그리고 그날은 곧 다가올 것이라 믿는다. 맨날 연습하는 영어가 재미있어지기 때문이다.
2005/06/08 22:53 2005/06/08 22:53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22

덧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이천도자기 센터

제 3회 경기도 세계도자비엔날레

세군데에서 동시에 이루어 지고 있다. (이천,광주, 여주)

맨처음에는 광주로 다녀왔다. 세희와 진우를 데리고 가서 흙장난도 하구 조각공원 이곳저곳을 둘러보다가 하루를 보내고 왔다. 광주는 아마 지명이 경안으로 바뀐것 같다(중부고속도로 이정표를 보면 안다). 어쨌든...광주 도자비엔날레 찾아간답시고 광주 이정표보고 나왔다가 한참 헤메었다. 곤지암 톨게이트가 맞다. 거기서 나오면 한 200m 만 가면 광주 도자비엔날레가 열리는 곳을 찾을 수 있다.

그 다음번에 이천의 도자비엔날레가 열리는 행사장을 찾아가 보았다. 여기는 도자기 본고장답게 규모가 엄청나게 컸다.

저녁때 늦게까지 아이들을 데리고 공연하는 모습을 지켜보았다. 진우랑 세희는 불꽃놀이의 그 폭음소리에 늘상 놀란다. 아마 이게 진우에게 커다란 스트레스를 부채질 했나보다. 요즈음 길거리를 다니면서 실례를 자주한다. 그리고 예전에는 쉬했어 하면서 잘도 말했는데 그것도 부끄러워졌는지 잘 말도 안한다. 물론 그 짧은 순간이 지나가면 언제나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다시 돌아오지만..

애들한테 점점 더 많은 경험을 하게 해주고 싶은데 몸과 마음은 잘 그렇게 되지를 않는다. 이천의 도자 비엔날레는 이번주 (19일)가 마지막이다. 내년에 열리면 잘 찾아서 공연을 봐야겠다.
2005/06/06 00:30 2005/06/06 00:30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21

덧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