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증'에 관한 글 1개

문익환, 김주석을 설득하다_늦봄 방북 20주년을 맞아 | 이승환님의 글을 읽고
구독자 : 장익수 (isjang@jis.pe.kr)

사람은 소통해야 한다. 소통하지 않았을 때 막혀있던 마음의 장벽을 허물기란 어렵다. 그만큼 상대방에 대한 믿음도 이해력도 부족해진다. 세계적 산성인 명박산성으로 국민과의 소통을 차단했던 현 정부 하에서 남북한의 대화 창구는 더욱 더 좁아졌다. 뿐만 아니라 정부차원의 교류와 협력을 기대하기 어렵게 하고 있다. 계속적으로 쌓여가는 불안한 한반도 정세를 바라보면서 이 글을 통해 늦봄이 통일을 향해 심어놓았던 행적을 되돌아 볼 수 있었다. 남북 간에 존재했던 얼었던 땅을 녹이기 위해 애썼던 흔적들은 불안한 남북 관계를 만들고 있는 현 정부의 어리석은 감정의 줄다리기와 비교된다.

늦봄 자신이 몸을 던져 민간차원에서 행한 노력들이 지난 10년간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 시절에 꽃피웠다. 이렇게 될 수 있었던 것이 한 개인의 노력의 결과라는 것을 일반 시민의 입장에서 잘 깨달을 수 있도록 유도해 주었다. 보통 통일이라는 거대담론은 정부차원에서 만 논의될 수 있다고 믿어왔던 탓인지 일반 시민들이 통일을 위해 노력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되어 진다. 그러나 민간의 역할이 중요한 이유는 정치적 이해관계에서 비교적 자유롭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지난 10여년간 늦봄이 놓은 징검다리로 남북관계가 진일보 되었건만 다시 그 돌다리를 재건축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 무척 아쉬운 일이다.

남북 간은 서로 애증의 관계일까? 심정적 동질감은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듯 하면 아무 문제없이 형성되는데 우리가 아직도 벗어던지지 못하는 대결과 냉전의 외투, 그것만이 상대방의 콧대를 꺾을 수 있다는 알량한 자존심과 비생산적 발상을 집어 던졌으면 좋겠다. 무엇이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발걸음인지 삼척동자로 아는 마당에 그 도도한 발걸음에 역행하는 정책을 과감히 버려야 한다. 예전에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다던 통일부 직원들 그 모습을 다시 보고 싶은 것은 나 혼자만의 바람은 아닐 것이다. 늦봄 문익환 목사처럼 불가능해 보였지만 자신을 희생하여 큰 뜻을 품을 수 있는 기회를 다시 되새길 수 있도록 해준 창비에 감사를 드린다.

노무현 전 대통령 화장

2009/06/04 07:14 2009/06/04 07:14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459

덧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