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amasat'에 관한 글 1개

2일차 (2009년 2월 7일 :토)

12:50분 공항도착 후 핀파카의 집으로 이동

공항에 도착하였다. 예상시간보다 15분정도 도착했는데 핀파카와 남자친구가 출구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그동안 핀파카와 이메일을 교환하면서 약속장소와 시간을 조정하여왔었던 탓에 큰 무리 없이 만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국절차를 마치고 타이항공편의 수화물 찾는 곳에서 삼각대와 짐을 찾은 후 5번출구를 항햐여 걸어간다. 이곳 태국의 수바르나부미 공항의 구조는 인천국제공항과 비슷한 구조를 지니고 있었다. 그 크기와 규모에 있어서 비슷하지만 웬지 재질과 시설은 인천공항에 있는 것이 훨씬 고급스러웠다.

오랫만의 해후...

핀파카가 사실 많이 친하게 지내지 않았지만 1년내내 함께 공부했던 시절이 있었던 지라 같은 공간내에서 나눠마신 공기의 양만큼 반가웠다. 간단하게 영어로 인사를 나누었으며 이얘기 저얘기에 시간가는줄 모르고 택시를 타고 이동한다. 남자친구인 Bundit 은 사실 영어로 이야기 하는 것에 자신이 없었는지 그냥 잠자코 있어 가끔씩 가장 간단한 영어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상하게 요즘에는 영어가 입에 붙어 있다. 예전에 터지지 않았던 말문도 열렸으며 그래서인지 더 풍성하게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되었다. 공항에서 핀파카의 집까지는 택시로 50분정도 소요되었으며 270바트 (우리돈으로 7,000원 정도 1000원=40바트 기준)정도 들었는데 핀파카가 지불하였다.

태국의 날씨는 무척 더웠다. 1년 내내 이곳은 26~30도 사이를 왔다갔다 한단다. 지금은 건기라 비가 오지 않지만 우기에는 비가 많이 와서 관광하거나 돌아다니기에는 불편함이 많은 곳으로 알고 있다.

인천공항을 떠나올때 입었던 겨울잠바가 이곳에서는 필요없게 되어서 고이 접어 짐속에 넣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핀파카의 집은 원룸 아파트다. 한15평쯤 되어 보이는데 두명이 살기에는 부족함이 없는 공간이었다. 몇년전 2,500만원을 주고 이 아파트를 구입하였다고 한다. 아직 두 사람은 결혼하지 않았지만 한 집에서 같이 살고 있다. 그 두 사람의 보금자리에 살짝꿍 끼어 들어가자니 약간의 부담감도 밀려오긴 한다. 그래도 한쪽에 마련된 잠자리를 바라보며 그 두 사람의 즐거운 인생을 살짝 엿볼 수 있었다. 도착해서 핀파카가 요청했던 참이슬과 에세 및 우리의 전통적 모양이 새긴 선물을 각자에게 주었다. 그 두 선물을 핀파카는 무척이나 만족해 했다.

새벽 3시쯤 지나서 가까스로 눈을 감았다.

A.M. 7:30
그리고 일어나니 벌써 해가 솟아오르고 있다.

평소 습관이 들어서인지 아침에 너무 늦게 자는 것이 어색한지라 꿈속에서 헤메고 있는 핀파카의 얼굴을 보면서 밖에 시선을 고정시킨다.

번디(BUNDIT)가 부시시 일어나면서 아침을 깨운다.

산책을 하고 싶다고 하자 번디가 옷을 주섬 주섬 입는다. 아무래도 너무 일찍 일어났나? 주말인데...-____________-;;;

집앞에 Taxi-Meter 가 기다리고 있었는데 어딘가 이동하려면 돈이 필요했는지 ATM기계앞으로 가더니 곧바로 현금을 인출한다. 나도 가지고 갔던 체크카드로 인출을 시도해 보았다. 태국의 현금입출금 너무나 잘 되어 있어 보였다. 버스와 택시말고 걸어서 산책을 한다. 핀파카가 살고 있는 동네는 방콕의 북쪽에 위치해 있었으며 약간의 변두리, 즉 우리의 구리나 남양주 등의 동네에 해당하였는데 방콕 시내에서 살려면 지금보다 2배 이상의 생활비와 집값을 감당해야 한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쪽 옆 산책길 통로에는 식당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었으며 거리에서 밥을 먹는 사람들도 많이 있었다. 잠깐 시선을 돌려 아침 식사용으로 눈을 돌린다. 그리고 무심코 집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카야(Sang-Ka-Ya) Sweet Rice (정말 달았다. 한개로 아침식사가 마무리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븐 일레븐은 ATM기계만큼이나 많이 방콕 시내 곳곳에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챠오프라야(Chaopraya River) 강 다리를 건너는 길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주하고 싶을 때 밧줄을 풀어 이동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수상위의 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곳곳에는 이와 같은 개들이 많았다. 아마 우리 나라 같으면 여러개들이 희생당했을 것이다. ^^;; 이 개들은 주인이 없어 보였으며 양식도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핀파카가 기자라서 그런지 바깥 문은 철문이다. 그래서 굳게 닫힌 철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 혹시 모를 우리나라의 떡검과 정권이 시녀인 경찰출입을 방지하기 위해서...

되돌아 오자 핀파카는 여전히 꿈속이다. 그래서 나두 지난밤 달려오느라 피곤해진 몸을 달래려 잠시 눈을 감았다. 그리고 2시간 정도 단잠을 자고 말았다. 한시쯤 되자 다들 자리에서 일어난다. 그리고 본격적으로 이곳 저곳을 다닐 계획을 세운다.

14:00 핀파카의 친구(Jiranan) 한명 더 오게 되었는데 이름을 간단하게 지라고 부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택시를 타고 이동한다. 세명이서 택시타고 이동하는 것은 즐거운 일이긴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챠오프라야 강을 배로 건너면서 도란 도란 이야기속에 빠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위 두 친구들이 기자인데 거꾸로 내가 기자 같아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 앞의 물고기는 잡지 못한다고 하며, 낚시도 금지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국왕이 산다는 궁궐인데 노랗게 보이는 것들이 전부다 황금이란다. 나 저거 하나만 떼어갈까?

왓 아룻 절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높이가 1층은 45도 2층은 75정도의 경사다. 이곳을 오르느라 다들 머리가 쭈뼛쭈뼛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을 구경하고 나오면서 그 앞에 있는 승려에게 잠깐 사진좀 찍자고 양해를 구한뒤 찍었는데 어째 시선이 제각...각...^^;;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시나 하여 임샘을 공항에서 기다린다. 케세이 퍼시픽 항공을 타고 홍콩을 경유해서 온다고 했다. 항공료는 대략 35만원정도라는데 믿을 수 없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다리는 동안 번디는 마술같은 카메라를 눌러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다함께 되돌아 와서 참이슬 파티를 진행하였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02/16 13:26 2009/02/16 13:26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445

덧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