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탑'에 관한 글 1개

남양주 <-> 잠실가는 버스 : 1115, 9202 잠실역 8번출구에서 도보 5분거리의 교통회관 앞에서 탄다. 버스요금 1,700원

?사실 수업이라는 것이 피교육자의 입장이 되면 만족스럽지 못하고 지루할 때가 많다. 그렇지만 가르쳐 주는 사람 입장에서는 하나라도 더 주려고 난리를 친다. 그런데 그것을 제대로 흡수하려는 분위기가 없을 때 주려는 사람도 지칠 수 있는 것인가 보다. 사실 유닉스 강의를 지난 9월 1차에 이어 2차로 진행하면서 부족한 점을 메워가고는 있지만 16시간이라는 긴 시간동안 그 방대한 양의 기초를 다지게 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틀(11월 6일-7일)동안 폴리텍I대학 성남캠퍼스에서 삼성직원들?
대상으로 유닉스 강의를 마친 후(2008/11/7)

빨리 먹는 밥은 항상 체한다. 한꺼번에 너무 많은 것을 주려고 하다보니 목도 아프고 마음도 편치는 않다. 긴 강의 시간을 마치고 집으로 향한다. 서 있는 동안 두 다리가 풀렸다. 워커힐 호텔 근처 다리 밑에 세워 놓았던 잔차가 무사히 있기를 바라며 이동한다.?

다행히 다리 밑에 다소곳이 묶여져 있는 애마를 발견하고 안도의 숨을 몰아쉰다. 가기전에 내부에 연료를 채워 넣어야 할 것 같다. 자전거 패달을 돌리려면 3시간의 여유를 두어야 하기 때문에 앞뒤가 달라 붙어 있는 뱃가죽에 기름치를 하는 것이 좋겠다 싶다. 요즘 고기는 믿을 수 없어 그래도 해산물종류 중 오징어가 들어간 것을 시켜 배를 불린다.?

이제 새로운 길을 향해 출발할 준비가 되었다. 최종 이동 경로는 아래와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소 익숙한 길로 방향을 향한다. 그리고 워커힐 호텔의 보행자, 자전거 겸용 통로를 이용해 맨 끝에 쯤에 이르러 오른쪽을 향해 한강변 풀밭길로 들어갔다. 오늘따라 둘째 진우가 가져간 앞 불빛등이 무척이나 그립다. 어둠이 내려 앉은 이곳을 지나는 것이 웬지 두려움에 있게 만든다. 워커힐 호텔에서 줄곧 가던 길은 워커힐 호텔 -> 아치울 삼거리 -> 토평마을 -> 도농 -> 양정동 -> 금곡 -> 평내 -> 마석이 일반적인 코스였다. 그러나 오늘은 방향을 달리 잡아 볼 것을 생각하고 출발했던 것이다. 풀밭길을 지나니 다시 한강 구리시민공원까지 자전거 전용도로가 눈 앞에 펼쳐져 있다. 공원 정문에는 커다란 태극기가 휘날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가는 길이라서 그런지 어디로 가야할지 망설이는 구간들이 계속 생긴다. 암사대교가 건설중에 있다는 내용이 있는 간판을 지난다. 그리고 계속 직진해야 할까 고민도 해보면서 저멀리 보이는 강동 대교를 맞는다. 강동대교는 100번 외곽순환로로 예전에 아치울 삼거리에서 토평 IC까지 가던 기억이 눈앞에 아른거린다. 강동대교 바로 앞에서 한참을 고민한다. 더 직진할 수 있을지 멈춰서 원래 가던 길로 가야할지...결국?이왕 온 김에 새로운 길을 개척해 보는 것도 괜찮겠지 하면서 앞으로 계속 나아간다.?

그런데 한강변을 따라 더 달릴 수 없는 길이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길로 쭉 뻗어 있는 하천이 나오는데 한강변을 따라 갈 수 있는 길이 보이지 않는다. 결국 왼쪽 방향으로 계속 나아가는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가다보니 눈에 익은 구리타워가 보인다. 남산타워가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다. 가을이 이미 지나간 줄 알았는데 아직 코스모스가 산들 산들 거리는 것을 보니 그 흐느낌에 정겨움을 표하고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천을 따라 주욱 전진하다 보니 이길이 결국 도농에서 100번 타는 도로를 지나 다리가 나오는데 이 밑을 흐르는 왕숙천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잔차 속도를 내어 어느정도까지 가니 양정역으로 방향을 틀고 싶어진다. 기존의 길로 가는 것보다 새로운 길을 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 그래서 왕숙천을 가로 질러 있는 공사 중에 있는 다리를 건넌다. 그리고 이내 어둠이 몰려 온다. 이 어두움이 내 앞을 가리며 밤의 적막함을 일깨워 준다. 다리를 건너 경사진 곳을 올라가서 다시 아래로 향한다. 그리고 위의 6번 국도 춘천 방향을 따라 있는 시골길을 달린다.?

질문 : 양정역으로 가려면 어떻게 가야해요?
다른 잔차 탄 이 : ...(너무 급하게 가고 있어 소리를 알아 듣지 못했는지 응답이 없다.)
다시 물었을 때 친절하게 이야기 해주는데도 그 위치는 잘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량 들어가는 곳에서 나온 후 찍은 사진 (2008/1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지점에서 남양주 실내체육관 방향으로 일단 방향을 틀었는데 이렇게 되면 결국 기존의 길쪽을 가는 수밖에 없게 된다. 그래서 과감하게 남양주 체육관 옆길로 방향을 잡았다. 생전 처음 가는 길 거기다 가로등도 없는 어둑한 시골길을 지나가고 있다. 상쾌한 공기내음새와 땅이 주는 신선함이 베어 있어 가는 길이 행복하다. 물론 이 새로운 곳을 탐험하고 있는 동안 느껴지는 불안감은 지속되고 있다. 그리고 운이 좋게도 제대로 된 길을 가고 있다. 가는 동안 계속 망설여 진다. 이렇게 가다가 오늘 중으로 집에 못들어 가고 노숙모드로 지낼 것 같은 불안감이 없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 마침 시골길을 가까스로 빠져 나왔더니 4차선 도로가 나왔다. 그곳에서 좌회전해서 가고 있는데 이정표에 도농/서울 정도가 나오는 것으로 보아서 방향을 잘못 잡았다고 생각된다. 가까스로 방향을 돌려 비닐하우스가 우거진 길 사이로 길을 찾아 떠났는데 그곳에서 이어진 길을 찾지 못했다. 결국 본래 횡단보도를 건넜던 곳으로 되돌아와 반대 방향으로 향한다. 마주오는 자동차들이 갑자기 무서워지기 시작한다. 이 4차선 도로는 갓길이 거의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었다. 있는 것 정도가 거의 50cm 도 안되는 듯한 느낌을 주는 도로를 역주행하고 있으니 차량의 흐름이 멈출때 달리고 차량이 움직이면 길 구석으로 몸과 잔차를 들어 운신하고 하면서 결국 아래와 같은 길을 발견하고 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정표에 무슨 국군 몇 사단이라는 문구로 보아 예전에 버스타고 가면서 보았던 예비군 훈련소가 틀림없다 확신한다. 이 길옆에 반석석재라는 곳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석석재를 지나 위로 향한 길이다. 역시 갓길이 거의 존재하지 않는 것을 볼 수 있지만 차량이 많지 않아 그나마 안심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춘천, 금곡 방향이정표를 보고 다리를 건너 약간의 업힐을 한다. 가다보니 아래와 같은 조그마한 다리가 나온다. 웬지 익숙한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을 지나니 역시 눈에 익은 이정표가 부대가 멀리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군인들이 살고 있는 아파트를 보게 된다. 그리고 곧장 직진하여 금곡에 이르렀다. 남양주 시청부터 시작되는 고난의 라이딩이 시작되었다. 앞서간 사람을 따라가려다가 가쁜 숨을 몰아 쉰다.?

평내동을 지나 마의 마치터널을 지난다. 드디어 잔차 경로를 알아냈다. 그래도 가고 싶은 시골길을 포함한 대략적인 구도가 머리속에 들어온다.?아마두 시골길에서 얻은 상쾌한 공기와 흙내음새가 주는 평안함은 인간이 지닐 수 있는 가장 자연스런 감정이라 하고 싶다.?

이전에는 새로운 길을 개척해 나가는 것이 이렇게 재미있고 흥분되는 일이라는 것을 미처 몰랐다. 현실 안주형의 삶을 살았던 사람들 대부분은 그런 세계를 이해하지 못한다. 이해의 간극이 주는 무식한 방법이 판치는 세상에 그나마 화풀고 미래를 생각해 보니 걱정만 앞서왔다. 이제 2MB에 대한 최소한의 기대감은 없다. 시간이 흐르기를 기다릴 뿐... 부시처럼...-_-;;
2008/11/09 00:29 2008/11/09 00:29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414

덧글을 달아 주세요

  1. 데브게이트  2010/07/13 11:37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안녕하세요? 화도읍 녹촌 두산위브 사는 유현정(남) 35 입니다.

    이름이 여자 이름이어서... 오해할까봐 시리...

    다름이 아니라.. 요즘 자전거 타고 싶어.. 어떤 자전거를 살까 계속 고민중입니다.

    자전거를 사면 또 어디서 타야할지.. 바람은 직장이 잠실인데.. 잠실에서 화도까지 자출을 하고 싶지만..

    거리 상으로 또 코스가 별로 안 좋은 것 같아서...암튼 알고 지내면 좋을 것 같아... 화도 근방에 자전거 탈

    좋은 정보 있으면 공유좀 해주세요..

    초면에 부탁 부터 하네요..^^ 제 메일 주소가 devgatein@gmail.com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