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태'에 관한 글 1개

퇴근길

종일 새로운 발상과 전환을 위한 생각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며 너덜너덜한 가뿐한 마음으로 지하철로 향한다. 무엇인가 새로운 해결책을 찾아간다기보다는 벙어리 냉가슴 같은 심정으로 한치앞을 바라보는 듯하다.?

1. 부모란 무엇일까?

맞은편에 두 모녀가 있다. 엄마와 딸은 이어폰을 한귀에 하나씩 나누어 끼고 있으며 무엇인가 즐거운 음악을 듣고 있어 보인다. 얼굴에 비치는 광채는 아마도 두 사람이 나누고 있는 따뜻한 모녀의 정이 흐르기때문일 것이다.?이들이 주고 받는 시선은 정다움의 극치다. 잠시 후 음악 소리가 들려온다. 너무도 쉽게 그 음악소리를 외면하면서 살아오는 현대인들중 한 사람인 나다. 가끔씩 그 음악 소리가 주머니로 옮겨 1,000원짜리 지폐 한장을 꺼내게 만들기도 하지만 그날은 수중에 현금을 지니고 있지 않은 탓에 마음 한켠이 가벼웠다.?

정다운 얼굴로 서로를 돌아보던 그들 중 엄마는 듣고 있던 이어폰을 빼더니 자신의 지갑을 뒤져 1,000원짜리 지폐를 딸에게 건네준다. 초등학생 정도로 보이는 그 딸은 불쌍한 몰골로 지나가는 할머니의 바구니에 1,000원의 자비를 베푼다.?

그때 느껴진다. 부모란 자신의 선행을 자식에게 배우게 하는 사람들이라고...그렇지 않은 부모들이 얼마나 많은가? 한 나라의 대통령은 만 백성의 아버지라 했는데 지금 그 부모라는 사람은 지나가는 할머니에게는 10원 한장 쓰기도 아까운 모양이다.?

잠시 그런 생각을 하는 사이 다음 정거장에서 두 모녀는 자취를 감춘다.?

2. 우정이란 무엇일까?

빈 자리 두 좌석을 새로운 인물들이 채운다. 그들은 비슷한 나이로 보였다. 그리고 그 둘 사이에 존재하는 미소는 두 모녀의 자취를 풍긴다. 두 여인은 즐거운 듯 샌드위치를 반반씩 쪼개어 나누어 먹고 있다. 지금 2호선의 풍경이다. 자꾸 그 둘 사이의 관계를 떠올리지만 동성으로써 주고 받는 우정이 두텁다는 것을 엿볼 수 있다. 계속되는 더운 날씨가 주는 긴장감도 있지만 이런 모습을 바라보자니 우선은 마음이 시원해진다.?

계속 답답한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아가고자 할 때 느껴졌던 절망감들은 일상의 평화를 발견해 낼때만이 그 회복점에 이르는 것이라 생각해 본다.?

3. 추태란 무엇인가?

신도림에서 1호선을 갈아타려고 인천방향 플랫폼에 서 있다. 반대편 너머 인천,병점행 직행 플랫폼에 남녀가 서 있다. 그들은 서로 사랑하는 사이인가 보다. 즐겁게 나누는 그 눈빛하며 몸을 서로 의지하는 수준이 높다.?

그러다가 나의 두 망막을 더럽히는 장면이 생겨 버린다. 그 많은 사람들의 시선과는 아랑곳 없이 진한 키스를 나누는 모습이다. 둘이 은밀하게 즐길 것이지 반대편에서 감시하고 있는 사람의 기분은 생각해 주지 않고 둘이 서로 좋다고 그렇게 난리를 치다니 도저히 용서가 안된다. -_-;

지고 지순한 사랑과 순결한 사랑을 보고 싶은 것이 아니다. 다만 자신들이 아무리 좋아도 다른 사람의 입장을 배려하고 행동하는 연습이 덜 되어 있는 듯하다. 미숙하다.

사랑을 나누는 것은 좋다. 말릴 사람도 없다. 한나라당과 청와대가 밀월관계를 유지하는 것도 좋은 일이겠지..그런데 그 둘 사이의 사랑은 타인을 배려하지 않는 추태를 보이는 두 남녀 관계와 같이 혼탁하다. 어지러운 세상만들고 용서 되지 않는 모습으로 바꾸려고 노력하는 그 밀월관계야 말로 눈 뜨고 보기 힘들 정도다. ?

소나무 끝에 매달려 있는 빗물자국을 떠올린다. 순결하다. 보는 이로 하여금 결합되어 공존하는 모습 자체가 보기에 심히 아름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 by Ik-Su : 비온 뒤 소나무 잎에 붙어 있는 물방울

그런 모습을 모녀의 사랑과 두 여자 친구의 모습에서 찾고 싶다. 그것이 유일한 희망일 듯 싶다.?지금은 보이지 않지만 보이는 곳을 향해 달려갈 수 있는 내일을 기다려야 할 것이다. 벌써 7년이 흐른 듯 피은 7개월이 지났다. 4년만 참으면 해결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Photo by Iksu : 청계천에서 추석날 청계천을 따라 놀고 있는 아이들을 바라보는 외국인 두남녀

* 추신 : 이곳에 사례의 사실을 바탕으로 정황 설명을 덧 붙였음을 밝힙니다. @_@;;
?? ? ? ? ? ?또한 사진은 내용 흐름과 다를 수 있습니다.?
2008/09/18 02:46 2008/09/18 02:46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385

덧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방문자 2008/09/18 11:13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