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에 관한 글 1개

아직도 걸어가야 할 길
세희를 데리고 시청을 향한다. 나와 같은 몇사람의 아빠와 엄마의 모습을 지하철에서 동일하게 확인하며...

시청역 화장실은 북새통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 와서 촛불문화제에 함께 한다는 사실을 도착하자마자 느낄 수 있도록 만든다.

그동안 눌러왔던 답답함들을 발산하러 오지는 않았다. 다만 나의 발걸음이 세희의 발걸음이 모여든 사람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픈 마음이 앞선 것 뿐이다.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에 커다란 한 획을 그으려고 애쓰는 것도 않는다. 다만 상식적인 사실을 가지고 귀막아 듣지 않는 현 정부의 태도에 대한 비판적 행동이다.

지난밤 31일날 벌어졌던 물대포 소리에 처음에 아무런 생각도 없이 동행했던 세희는 대중이 모인 이런 장소가 어색하기만 한가보다. 무섭다는 이유로 선뜻 무엇인가 함께 하는 것에 몸을 사린다. 여태껏 내가 살아온 인생도 비슷하다. 맨 앞에 서서 행동했다기보다는 묵묵히 삶을 따라가는 것 외에는 행동으로 심화시킨 것이 별로 없다고 느껴지는 하루다. 지나번 촛불문화제의 성격을 파악하고 나서는 아이들을 이곳에 데리고 오는 것이 훨씬 좋다는 생각도 해본다. 누가 가르쳐주지 않지만 이런것이 민주주의구나하고 느낄 수 있는 일들이 생기기 때문이다. 시청앞 5번출구를 나서자마서 늘어서 있는 표지판에는 벌써 많은 사람들이 글을 남겨놓았다. '나는 당신이 개념찾기를 희망한다', '미국 미친소는 너나먹어 부시야 ㅋㅋ'...등등의 메모지가 붙어있는 빼곡한 글들이 시야에 들어온다. 그만큼 분출할 수 있는 출구를 찾지 못했던 수많은 사람들이 글을 통해, 미디어를 통해 쏟어낸 결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즉석에서 물감과 크레파스를 이용하여 그림을 그려낸 태극기는 불편한 심기를 들어내 듯 이 노인의 손끝이 떨리는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지하철역 출구위에서는 아래와 같은 푯말을 들고 참여한 시민들의 눈길을 끌기도 하였다. '명박아 형이랑 실미도 가자!!!' 참 셀수도 없이 많은 단어들이 생성되었다. 불과 100일만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 정부 들어 새로 만들어진 단어들만 나열해서 사전을 만들려 해도 가지수가 너무 많다. 기억하기 힘들정도로....

시청앞에는 웬 특수임무동지회인가 하는 단체가 추모제를 한다고 넓은 시청광장을 차지하고 있다. 200여명의 행사진행하는 사람들에게 수천명은 자리를 잃은채 변두리에서 천막치고 집회를 기다리고 있으며 72시간 릴레이 촛불문화제의 불은 타오로고 있는 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한민국 특수임무수행자회, 그리고 쇠고기 반대 촛불문화제에 참석한 사람들...어찌 달리생각하면 다 불행한 국민들 중의 하나이다. 다만 이곳에 집회가 열리는 것을 교묘하 시간대를 이용해 시청광장을 점령하지 않았어도 이 분들께 돌아간 욕은 줄어 들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움카페에서 나온 카페동아리 그룹의 맨 끝줄에 세희와 예린이가 앉아있다. 종종 이곳 모임인솔자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간식을 가져와 서로 나누어 주곤 하는데 아이들은 그 혜택(?)을 보고 있다. 현 이명박 대통령이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막고 있는 사이 늘어난 반 정부 구호들과 '열심히 삽질한 당신 꺼져라'라든지 '광우병보다 당신이 더 무섭습니다'라는 말은 이제 더이상 낯설지 않은 구절이 되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외쳐댔으면 이리도 처참하게 무너져 버릴 수 있을까? 그 알량한 권위의식속에 높은 권좌에 앉아 있느라 미처 민초들의 심정을 살피지 못한게 죄라고 할 수 있을까? 암튼 귀 막고 살고 있는 것이 틀림없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은 이렇게 말한다. "나는 아이들을 사랑한다. 나는 민주주의를 사랑한다. 그러나 미친쇠고기는 NO"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2편에서)
2008/06/25 02:16 2008/06/25 02:16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350

덧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