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스트큐브'에 관한 글 1개

그동안 이모양 저모양으로 학교 공부에 얽매이다보니 그동안 지니고 있었던 정보화 마인드는 바람과 같이 사라졌는가 보다. 그래도 이제 시간을 내어서 조금씩 조금씩 그동안 소홀했던 분야들을 건드려 보고 있다.

단체의 속성성 정보를 하나로 모을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우리가 만들어 내는 컨텐츠의 한계는 명확한데 어떻게 리소스들을 효율적으로 배치하고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진화해 나가야 할까? 계속 서버와 소스들을 파헤쳐 가며 한달 정도를 더 보내야 할 것 같다.

현재까지는 프로그램 영역들에 전혀 관심을 보이지 못했는데 기본적인 엔지니어 이상의 힘을 발휘하려면 좀더 여러가지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 같다.

나를 규정하는 것은 리눅스 전문가이다. 그동안 다루어 보았던 많은 배포판(레드헷, 페도라, 우분투, 젠투, 센트OS, 쿠분투 등)들을 기준으로 서버 구축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

그런데 요즘의 고민은 웹을 어떤식으로 훌륭하게 디자인하고 재배치하여야 하는가의 문제들에 빠져들다보니 서핑하는 시간들이 부쩍 늘었다.

오늘 하나 건진 것 설치형 블로그의 포털이 될 수 있는 날개라는 메타블로그 구성툴이다.

날개 (메타블로그 구성)


날개는 뭐예요?

날개는 이러한 블로그 포털 사이트를 만들 수 있는 도구입니다. 자신의 서버 계정에 설치해서 사용할 수 있고, 자신이 만든 날개의 규칙과 성격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기 때문에 아는 사람들과 블로그 모임을 만들거나, 네이버 블링크 같이 특정한 주제만을 모을 수도 있고, 다음 블로거뉴스 같이 여러 블로그에서 보내진 새 소식들을 모아서 보여줄 수도 있습니다. 아예 위에서 언급한 다른 블로그 포털 같은 사이트를 직접 만들 수도 있겠지요. 어떤 블로그들로부터 어떻게 글을 모으고, 어떻게 보여줄지는 여러분의 자유입니다.

왜 블로그 포털을 쓸까요?

어느 동네에 처음 이사해서 살게 되었다고 생각해 봅시다. 그저 집안에 앉아 있으면 동네 사람들이 놀러와 줄까요? 나 여기 살고 있습니다 ~ 하고 알려야겠죠? 새 가게를 차렸다고 생각해 봅시다. 손님이 오기만을 막연히 기다리고 있어야 할까요? 길거리에 나가서 전단지를 나눠주며 어디에 무슨 가게가 있다고 알려줘야하지 않을까요? 이와 마찬가지로, 블로그 포털에 가입해서 자기 블로그의 피드를 등록하는 것은 다른 사람들에게 자기 블로그를 알리는 가장 간편한 방법입니다. 게다가 내 블로그에 어떤 글이 올라오는지 바로바로 보여줄 수 있으니 금상첨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날개를 직접 설치해서 운영하지 않아도, 다른 사람들이 만든 날개에서 마음에 드는 곳을 찾아가 자신의 블로그를 등록하고 함께 할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어떤 날개를 만들었는지 한번 보시겠어요?

웹서핑해서 보낸 시간만큼 결과적으로 적용해 보고 싶은 욕망도 컸다. 그래서 오후 시간 서버에다 설치하고 테스트 해보고 평가해 본다.

전체적으로 웹사이트 운영 및 구성 방식을 이런식으로 하면 어떨까? 가령 칼럼, 소식, 교육, 정치, 사회, 문화, 해외소식 등의 블로그를 설치 한 다음 이 날개라는 툴을 가지고 메타 사이트를 구성한다면 전체적으로 신문 이상의 훌륭한 수성력을 발휘할 수 있지 않을까? 누구나 갖고 싶어하는 신문솔루션을 비싼 가격에 사서 운영하는 것보다는 집단적으로 이런 쉬운 툴들로 시작해야 하지 않을가 싶다.

블로그의 생산자가 10명정도만 모여도 그만큼의 효과를 낼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나가야 할 것 같다. 최근에 통일교육문화원 게시판의 몇개를 회원들만 읽을 수 있도록 막아 놓았다. 그런데 갑자기 회원가입자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뛴다. 왜일까? 꼭 보고 싶은 컨텐츠가 있어서일 것이다. 그런데 그 꼭 보고 싶어하는 컨텐츠는 정말 보고 싶은 사람들의 마음을 충족시킬만큼 유의미한 것인가에 대해서는 의문이 생겼다.

 정보 생산자는 한계가 있고, 회원들의 참여를 자연스럽게 이끌어 낼 수 있는 방법들을 고민해 본다. 무엇인가 생산한다는 것은 그만큼의 시간과 노력이 들어가기때문에 더욱 그렇다.

아이들과 하루종일 집에 쳐 박혀서 하루를 보낸다. 세희는 오늘 어린이집에서 피아노 연주대회에 갔다한다. 초등학교 2학년에 올라가는 올해 아이들을 생각할수록 경제적 압박감이 피로감을 쉽게 느끼게 만든다. 점심때 새로운 것보다는 간단하게 먹고 싶은 생각에 국수를 끌여서 주었다. 아이들은 기뻐하며 국수를 먹었다. 진우랑 황금나침반이란 영화를 보고나서야 웹 동향을 파헤쳐 본다. 다음부터는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들을 적어보내련다.
2008/02/02 23:21 2008/02/02 23:21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334

덧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