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에 관한 글 2개

개성공단 방문기

새벽 아침공기를 마시며 개성공단 방문 준비를 한다. 아직 분주한 하루가 시작되지 않은 이른 시간 주로 이용하는 자가용(자전차)을 타고 집합장소로 떠날 준비를 하는 중에 느껴지는 남북 화해의 물결을 잠시 되새겨 본다. 금강산을 여러번 다녀왔다는 것이 남북교류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것을 나타내주지 않듯이 개성을 얼마나 다녀왔느냐보다는 어떤 마음으로 가는지가 더 중요한 시대가 되었다. 가슴한구석에는 민족을 향한 하나됨을 서로 외치지만 정치적으로는 다른 입장에 서 있을 우리들의 가슴아픈 시대적 상황을 잊고 싶었는지도 모른다.

새벽 다섯시부터 시작된 출발준비는 7시 10분이 되어서야 끝났고, 가는 길은 다행히도 시원하게 뚫려 있었다. 북쪽으로 향하는 출입시간이 변경되어 임진각에서 40분정도의 여유시간을 보냈다.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 되기전에는 이곳이 평화적 휴식지대로 가기 위한 관문이었다고 생각되었지만 이제는 통일대교를 지나 DMZ 안에 위치해 있는 도라산역과 남측 출입국관리사무소가 그 역할을 하고 있는 중이었다. 북한을 가려면 항상 공항과 같은 철저한 출입국 심사를 거치게 되고, 같은 민족의 나라를 가는데 두번의 엄격한 출입국 심사를 받아야 하는 것에 불평을 하던 사람들도 있겠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통일 후 함께 살아가야할 사람들을 어떤 마음의 자세로 받아들이느냐는 것이다. 사실 다시 한번 느끼는 것이지만 북측으로의 출입심사가 복잡한 거추장스러운 것을 벗어던지고 무척 간소화 되어 간다는 것을 피부로 느낀다.

차를 타고 이동하면서 DMZ 를 통과하여 2차 정상회담때 노무현대통령이 도보로 건넜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불과 15분여를 달리다 보니 북한의 개성땅이 보이기 시작한다. 이렇게 가까운데 심리적으로는 왜 그렇게 멀게 느껴졌을까? 금강산을 처음여행하던 때와는 다른 이 느낌은 무엇이란 말인가? 아마도 떨어져 살아왔던 만큼의 시간적 간극을 메워주는 무엇인가가 존재하고 있었기 때문이라 생각해본다. 육로로는 도저히 갈 수 없었다고 생각되던 곳을, 아니 거의 불가능이라고 단정했던 불신을 가지고 대치해왔던 지난날들을 돌이켜 남북 화해 협력을 향한 끊임없는 노력들이 이렇게 결실을 맺어가고 있다는 사실에 의지적으로 동의하는 느낌이 그것이다.

개성공단에 발을 들여 놓는 순간, 이곳에서 느껴지는 환경이 왜 이렇게도 친숙하단 말인가? 마치 서울의 외곽지역에 전철타고 버스타고 내려온 느낌이다. 운동한 후 목마를 때 잠시 들리던 패밀리 마트의 로고가 적지않은 친숙함을 가져다 주기도하는 동시에 그만큼 폐쇄적이었던 북한의 시장개방을 향한 노력이 투영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의류공장, 시계공장 및 개성공단 현황을 돌아보며 비록 대화를 나누지 않았지만 일에 열중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의 얼굴을 확인하면서 이곳은 남북한이 더불어 살기 위한 연습을 실천하기 위한 실험장소라 결론지어 본다. 더불어 살아야 하지만 그렇게 연습하지 않았던 지난날을 뒤로 하고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 가는 살아있는 현장의 모습에 작은 응원의 손길을 보낸다.
2007/12/27 19:28 2007/12/27 19:28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325

덧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

DMZ 관광 실패담

일시 : 2007년 7월 17일(제헌절)
장소 : 평화누리, 오두산전망대, 임진각 등...
내용 : 제3땅굴, 도라산전망대, 도라산역 방문예정
인원 : 총 16명 (본인의 첫째딸 포함)

건의 경위 : 아침 6시 일찍부터 하늘을 바라보던 난 구름이 걷히는 모습을 본다. 지난밤과 오늘 새벽까지 내리던 빗줄기가 잠잠해져 여행하기에는 괜찮은 날씨로 변해가고 있다. 잔차를 타고 에이비스 구로점을 찾아 떠난다. 야후의 약도에서 확인한 후 평소다니던 남부순환로 옆이라고 생각하며 그곳에 도착하였다. 문은 굳게 닫혀있다. 웬일일까? 전화를 걸었다. 급한용무가 있으시면 별표를 눌러달라기에 그렇게 했더니 안쪽 런닝셔츠만 입은 사람이 졸린 눈을 비비며 전화받는 모습이 보인다. 여기가 아니라는 말과 함께...할 수없이 114로 에이비스구로점을 물어본다. 구로디지털단지역(2호선) 3번출구에 있다한다. 잔차를 타고 이곳저곳을 헤매며 왔다갔다를 몇번한다. 가산디지털단지역에 도착한다. 이곳은 7호선...아니다. 다시 방향감을 회복하며 구로구청과 대림방향으로 향한다. 그래 맞아하면서 동물적 감각이 일어났던 순간이다.

15인승 봉고를 빌리는 비용은 115,000원 (자차보험 포함 / 30% 할인된 가격 / 아침 6:00~ 저녁 11:00 까지 예약)이다. 그리고 기름값은 서울<->파주 왕복 (30,000원) 도로비 (외곽순환로 900원) , 주차비 (평화누리 중형 3,000원) 들었다.

성공회대학교 밀레니엄관 앞 큰 나무밑에 모두 집결하였다. 들뜬 기분, 설레이는 마음들...모두 기대에 부풀었다. 출발신호를 알린 후 파주를 향한다. 모든 일정이 순조로왔다. 하늘도 점점 맑아지고 있고 구름도 적당히 마음을 들뜨게 하고,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도 클래식과 팝송이 번갈아가며 분위기를 맞춰주었다.

임진강역에 도착하였다. 이곳에서 1시간정도의 자유시간을 갖겠다고 이야기 한 후 10:30 에 다시 모일것을 주문하였다. 그리고 입장료를 끊으러 간 순간 절망의 순간이 다가온다.

오늘 국경일이라 모든 게 개점휴업이란다. DMZ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불가능...이럴수가... 전화로 문의 했을때 아무 문제없다고 했었는데 그 전화받은 분이 착각했었는가 보다. 좀더 정확히 물어볼 것을...갑작스럽게 아드레날린 긴장감이 감돈다. 잠시 모히교수와 의논을 한 후 새로운 프로그램을 기획한다. 내 생애에 씻을 수 없는 오점을 남기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 수 없다. 긴급하게 우선 평화누리 (Peace World)에 대한 간략한 홍보 및 소개를 위한 컨택을 위해 전화를 걸었다. 오늘은 한분만 오셨단다. 그래서 자리를 비우기가 쉽지 않다고 하시는 것을 억지로 부탁을 하여 평화누리에 대한 전체 홍보 및 소개를 의뢰하였다. 황우자 선생님(교육기획/Arts Education, woocool@ggcf.or.kr, 011-290-4513) : 급작스런 부탁에도 잘 설명을 진행해 주셔서 무척감사를 드린다. 평화누리는 장소가 무척 협소(?)하지 않아 놀기엔 아주 좋은 곳이다. 임진각 곳곳과 평화누리에서 시간을 보낸 후 오두산 전망대를 향한다. 북한을 바라볼 수 있는 장소. 때마침 탐라민속예술공연이 있다하여 함께 하였다. 모두들 피곤한 모습. 생각보다 일찍 귀가하였다. 좋은 기억이었으리라 여길 수 있는 하루가 갔다. 다시한번 철저하게 준비하고 점검하는 것이 필요했다는 후회를 하며 마음속에는 전혀 부담없던(?) 날을 보내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07/18 06:20 2007/07/18 06:20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318

덧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