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하우스'에 관한 글 1개

일시 : 5월 5일 (토) 11:00 ~ 2:00
진행 : 통일교육문화원 직원, 통일부직원, 자원봉사 : 11명 (대부분 대학생들, 고3 2명, 일반 1명)
장소 : 통일교육원 (수유리)
참석인원 : 부모포함 300명
내용 : 북한만화영화 2편, 마술쇼, 통일놀이마당 (5 종류), 아이스크림 및 솜사탕 무료제공

우리 부부가 연을 맺은 날이기도 하구 어린이날이기두 하다. 그래서 항상 생각해보면 결혼 기념일보다는 아이들 신경쓰느라 그날의 의미를 기리지 못한다. 아마두 평생 그러지 않을까 싶다. ^^;; 참 종하를 갈구어서 오게 했다. 쉬는 날인데 미안한 마음 하나두 안드는 건 왜일까?ㅋㅋㅋ

통일부의 오픈하우스 프로그램 중에 진행 및 놀이마당을 우리가 맡았다. 북한에서 아이들이 노는 놀이들을 응용하여 만든 여러가지 놀이 도구와 방법을 기본 셋팅하기 위하여 간사님들과 자원봉사자들이 일찍 도착하였다. 난 진우와 세희를 데리고 버스를 타고 그곳을 향한다. 예린이는 수두에 걸려서 일주일째 고생하고 있고 학교도 못가서 세희를 무척 만나고 싶어했다. 하여간 아이들이란 노는 걸 못하게 하면 병에 걸릴 지경으로 마음이 위축되는가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저격수 놀이장이다. 살짝 보이는 가벼운 공으로 네모안에 양쪽 편이 서서 많이 맞추어 네모 밖으로 가게 하며 남아있는 사람이 많은 팀이 이기게 되는 게임이다. 사실 아이들과 연습삼아 해 보았는데 너무 재미있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보다 더 신나있는 저 진행자들의 모습을 보라.ㅋㅋㅋ
짧은 시간동안 시범을 보이느라 몸이 금방 땀으로 젖는다. 물론 마음은 무척 신나있고 들떠 있다. 곧 150여명의 아이들이 몰려올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가기 게임 : 빨간색 위를 입은 사람들이 자원봉사 대학생들이다. 의외로 아이들의 반응이 뜨겁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일 윷놀이 게임 : 우리나라 지도를 이용하여 특별히 남북관계에 크게 기여한 지명에서는 앞으로 더 가거나 한번 더 윷을 던질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좀더 자세히 보면 윷판은 아래와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잡기 게임 : 5명씩 편을 나누어 5명은 원안에 나머지 5명은 바깥에서 배구공으로 나란히 허리를 잡은 아이들 중에 맨 끝에 아이를 맞추면 이기는 게임이 된다. 그런데 맨 앞에 있는 아이들 중에 하나가 배구공으로 얼굴을 맞고는 엉엉 우는 것이다. 그 어머님이 달래기도 하구 하는데 그 아이는 계속 울어서 결구 게임을 축소하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일퍼즐 맞추기 : 쉬운 것 같지만 막상 해보면 그리 쉽지 않다. 부모님들과 아이가 함께 퍼즐 맞추기 게임에 열중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움은 이렇게 주었으면 좋겠어. 전체 진행을 위한 설명이 길어지는 이유는 뭘까? 검은색(강대연 간사)

자원봉사자들의 모습 남성 두분은 어디 간 거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보다 더 신나있는 자원봉사 대학생들...하여간 아이들은 이나라의 무럭무럭 자라나는 꿈이며 기쁨과 웃음을 주는 원천이라고 확신한 날이다.

장기자랑 시간 노래를 불렀던 아이 춤을 추웠던 아이 그래도 제일 기억에 남고 웃음이 나왔던 사람들은 당연 자원봉사했던 친구들 즉, 백댄서로 활약하던 모습이었다. 얼마나 매력이 있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강간사 두명의 모습 글구 하나 더 첨가하면 원장님과 나의 모습도 서비스로 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일 이어달리기 양족편이 지명 티켓을 이곳에 꽃아넣어야 하는 게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희망의 비행기 날리기이다. 자신의 북한 어린이에 대한 소망을 종이비행기에 접어 언덕위에 서서 그 희망을 날리는 것이다. 어른 아이 할것없이 즐거운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통일부 직원들과 통일교육문화원 진행 스텝들,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한 사진으로 오늘 하루를 마무리 한다.
오는 길이 아직 시간은 세시밖에 안되었지만 이들과 저녁을 같이 먹었다. 점심을 햄버거로 대체해서인지 배고픔이 몰려왔기 때문이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 행사가 마무리 되고 원장님, 나, 황미란 간사, 예린,세희,의영 이렇게 여섯명이서 한강 망원지구에 갔다. 목적은 자전거를 타기 위해서 거기서 한시간정도 잔차를 타고 놀게 한 후 아이들에게 확실한 점수를 얻은 후 귀가한다. 몸은 피곤한 것 같은데 마음은 늘상 즐거운 이유가 뭘까 하여간 있는 그대로의 삶을 개척해 나가는 것은 그래서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닐까 한다. 오늘도 하기 싫은 일 감정상한 일들이 있다면 그것이 자신의 욕심에서 비롯된 것인지 집착에서 기인한 것인지 구별해 보아야 할 것 같다.

하루를 살면서 긴 호흡을 마치고 평안함을 얻을 수 있다면 그것으로 난 즐겁게 숨쉬는 심장을 갖고 있다고 말하고 싶다.
2007/05/08 07:32 2007/05/08 07:32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300

덧글을 달아 주세요

  1. glake 2007/05/08 17:01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잘 보고 갑니다.
    글구 담에는
    내 사진중 잘 나온 사진좀 올려주세요..
    너무 하시와요~~ -.-;
    쿨럭쿨럭

  2. 주인장 2007/05/09 05:10 고유주소 고치기 답하기

    내가 생각하기에는 그래도 제일 잘 나온 사진 같았는뎅.^^;
    암튼 수고 했소. 그날 종하 없었으면 우리가 기록에 너무
    취약했을테니까 ㅋㅋㅋ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