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공원'에 관한 글 1개

추모

삶을 살다보면 이런일도 있다. 내가 정말로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이 먼저 하나님 나라로 간다는 것이다. 그리고 내가 원하지 않았지만 아직도 옆에 살아있는 듯한 사람이 내 켵을 지키고 있다는 생각을 만들게 하는 일들이 종종 있다. 토요일 피곤한 날이지만 우리가족은 마석으로 향한다. 아이들이 외할머니 집에 도착할 때 가장 가고 싶어하는 곳은 놀이터다. 이날도 어김없이 진우와 의영이는 놀이터를 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주일예배를 드리고 경춘공원을 향한다. 지나가다가 꽃이라도 사들고 갈까 했는데 죽은 꽃이 뭐가 소용있을까 하며 다들 그냥 빈손으로 그곳을 향한다. 죽음이란 늘상 우리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하는 기폭제이다. 그동안 잘 살았든 잘 살지 못했든 상관없이 눈앞에 펼쳐져 있는 이곳의 수많은 묘지 앞에서는 숙연해지기까지 한다. 그동안 오랫동안 찾아오지 못했다는 죄책감을 느끼는지 장인어른과 장모님은 아쉬운 얼굴을 하시며 꽃혀져 있는 처형 사진속에 비친 그 해맑은 웃음을 바라보며 우수에 젖기도 하신다. 그리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내시는게 역력하다.

날은 무척 좋았다. 그래서인지 오히려 아이들은 이곳이 무슨 축제의 장소인 듯 신이 나 있다. 아마두 그런게 어린아이의 모습이 아닐까 한다. 머리가 커 어느정도 궤도에 오른 이후로는 도저히 아이들처럼 상황에 상관없이 신나할 수 없다. 그게 어른인가 보다. 아이들처럼 순진하게 살던때가 있었던 과거를 떠올리며 새삼스럽게 아이들과 함께 했던 처형의 뒷모습이 쓸쓸하게만 느껴진다. 아내는 토요일날 자기가 왜 이곳을 가느냐며 투덜되기도 하였지만 난 이렇게 말한다. "죽은 사람을 추모하는데 무슨 이유가 있느냐?"며 ... 그날 아이들(세희,진우,의영)은 오랫만에 있었던 나들이 인양 즐거워 했던 것 같다. 아마두 우리는 삶에 파묻혀 자신의 영역에서만 살아가기보다는 삶을 뛰쳐나와 지나간 아름다운 과거와 함께 살아갈 때 진정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아닌가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04/17 05:40 2007/04/17 05:40
글 걸기 주소 : http://jis.pe.kr/road/?/trackback/293

덧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